전역한지 벌써 20년이 돼 가는데 오늘 기사를 보니 마음이 착찹하다. 본인 또한 2년4개월 동안 운전병으로 복무했기에 이런 상황이 낯설지가 않다. 그래서 문제가 있다.

우리가 복무하던 시절에도 운전병이 민간인 차와 사고가 나거나 병사를 이송 중에 사고가 나면 개인합의를 보도록 했었다. 그때는 다들 어렸는지 그게 부당하다는 생각보다 운전을 조심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신교육 시간에도 간부들이 그렇게 교육한다.

https://www.ytn.co.kr/_ln/0115_201811120201150954_012


운전병 사고로 인한 개인합의를 이용한 보이스피싱도 있다.
나는 이미 전역했는데 내 복무기록을 어떻게 구했는지 혼자 계시는 어머니께 전화가 걸려왔다. 아들이 운전하다 사고를 냈는데 빨리 합의를 보지 않으면 영창에 가게 된다는 것이었다. 집이 시골이라 근처에 ATM기도 없었고 나는 이미 전역한 상태라 어머니도 뭔가 의심이 들었다고 한다.

이게 나에게만 있었던 일이 아니고 당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렸더니 비슷한 전화를 받은 운전병들이 더 있었다. 상식적으로 군대에서 운전병이 사고나면 군대에서 해결을 해줘야 하는데 어째서 나라를 위해 군복무하고 있는 병사 개인이 차 수리비를 대야하고 개인합의를 봐야하다는 건 잘 못됐다.


우리가 적폐청산을 외칠 때 분명 군개혁도 있었다. 군대내 적폐는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걸 바꿔야 할 정도다. 그런데 별로 진척이 없어보인다. 병사들을 대상으로한 이런 비상식부터 고쳐가야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