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수 전인권의 악재가 끊이지 않는 것 같다. 그의 인생을 돌아 봤을 때 평탄하게 살았던 적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굴곡진 삶을 살아가고 있는 그다.

오늘 갑자기 표절시비가 붙은 건 그의 노래 "걱정 말아요 그대"이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삽입곡으로 쓰이면서 전국민의 사랑을 받았던 노래기에 팬들의 충격도 큰 거 같다. 촛불집회 당시에도 국민들의 상처받은 마음을 위로해 준 노래이기도 하다.


지금은 누구나 알고 있듯이 우리나라 대선을 위한 선거운동이 한창이다. 가수 전인권이 안철수를 지지한다고 공개 발표한 뒤로 문재인 후보 측 지지자들로 부터 문자 테러를 받거나 공연 티켓 예매가 취소되기도해 한때 고초를 겪은 뒤에 또 표절 문제가 터졌다. 이제 팬들의 사랑을 받으면서 조금 편안하게 지내는가 싶었는데 그의 시련은 현재진행형이다.

<Bläck Fööss - Drink doch ene met>

전인권의 "걱정말아요 그대" 표절를 주장하고 있는 사람들은 독일의 블랙페스라는 밴드의 원곡과 유사하다는 것이다. "걱정말아요 그대"라는 멜로디가 워낙 익숙해서 그런가 흡사하게 들리는 건 맞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어떤 표절 시비가 있었나

이승철도 표절 시비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가수이다. 아래 바비 브라운의 Humpin' Around라는 원곡을 들어보면 어떤 노래가 떠오른다.


오래 전이긴 하나 이승철의 "방황"과 표절 시비가 붙었던 노래이다.

사실 이승철을 가장 괴롭히는 노래는 아래 "Listen to my heart" 이 곡이다. 후렴구의 유사성 때문에 많은 이이 아직도 표절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표절 시비는 정용화도 피해 갈 수 없었다. 정용화의 히트곡 "외톨이야"는 Ynot의 "파랑새"와 흡사하다는 주장이 있었다.

내가 마지막으로 기억하는 표절 시비는 로이킴의 "봄봄봄"이 아닌가 싶다. 이 노래는 어쿠스틱레인의 "Love is canon"과 유사하다는 논란이 있었다.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표절 시비는 어느 특정 가수에게만 있지 않다. 과거에도 지드레곤, 이승기, 바이브, 윤도현밴드, 비, MC몽, 이효리, 보아, 포맨, 이적, 프라이머리 등 많이 있다. 노래를 만드는 작곡가나 노래하는 가수들에게 이 표절 문제는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 폭탄 같은 것이 아닐까 싶다.

현대 음악이 시작되고 백년 넘게 전 세계에서 수 없이 많은 음악들이 만들어졌다. 아무 음표나 코드 맞춰서 배열하면 세상에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어떤 곡과도 표절 시비가 붙을 수 있을만큼 음악의 양이 많아 표절에 대한 규제를 더 완화 해야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도 있었다.

우리나라 표절 시비는 항상 있었왔지만 표절로 인정되거나 법적으로 처벌 됐다는 사례는 찾아보기가 어렵다. 전문가의 영역은 감히 건드릴 수 없지만, 음원 표절에 대한 논란은 세계적으로 꾸준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