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 애드센스를 운영하는 블로거라면 아마도 접속자 수를 신경쓰지 않을 수 없다. 티스토리는 다음 포털 메인에서 접속자나 글 반응 현황을 확인 할 수 있어서 따로 블로그에 접속하지 않아도 되지만 상세한 유입 정보를 보기 위해서는 티스토리 관리자 페이지에 접속해야 한다.

 

가끔 살펴보는 거지만 네이버는 언제나 블로그 유입에 1등 공신이다. 특히 네이버 모바일에서 접속한 수는 과히 압도적이다. 내 블로그 접속자 하나로 일반화 하기는 어렵지만 최근 다음카카오가 모바일 서비스에 많은 투자와 변화를 주었지만 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듯 하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네이버는 네이버 블로그를 최우선으로 검색에 노출하기 때문에 정보의 다양성에 밀린다는 평이 많았다. 즉, 다른 블로그에서 퍼온 글일지라도 원본 보다는 네이버 블로그를 먼저 노출하기 때문에 네이버에서 검색하면 정보가 그리 알차지 못하다는 것이다. 그런데 최근에는 티스토리까지 네이버 검색에 자주 노출 된다. 아무래도 애드센스 연동을 적극 지원하고 있는 티스토리로 파워블로거들이 대거 이탈하면서 도도했던 네이버가 선택한 궁여지책이 아닌가 싶다.

 

 

 가끔 포스팅을 올리고 몇 분 후에 각 포털에서 내 포스팅을 검색해 본다. 다음보다 네이버에서 먼저 검색이 될 때가 있다. 그렇다보니 포스팅을 할 때 네이버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

 

유입경로 통계를 보면 구글이 다음을 앞섰다. 근소한 차이로 계속 앞서거니 뒷서거니 하고 있지만 구글 점유율이 꾸준히 상승하는 걸 보면 아무래도 검색 부분은 다음이 구글에 2인자 자리를 내줘야 하지 않을까 싶다. 다음이 요즘 카카오택시나, 카카오대리(출시 예정), 카카오페이 등 포털 외 적인 서비스 사업에 중점을 두고 있는데 포털 서비스에도 투자를 했으면 좋겠다. 최근 다음 포털을 보면 이제 포털 사업은 정리 수순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정체 되었거나 축소 되고 있는 느낌이 있다.

 

 

운영하고 있는 다른 블로그 유입경로다. (ziumb.tistory.com)  접속자 수는 많이 없지만 유입로그가 눈여겨 볼만하다. 이 블로그는 지음빌더와 웹프로그래머들을 위한 정보제공 목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 사례 하나로 단정하기 어렵지만 프로그래머들은 구글을 선호한다는 건 이미 개발자 커뮤니티에서도 일상적이다. 지식인 같은 Q&A 정보 검색이 아니라 전문지식이 필요한 전문가들에게는 구글 선호도가 매우 높다.

 

라이코스, 알타비스타, 야후 같은 외국계 포털이 국내에서는 경쟁력이 없어 모두 문을 닫았지만 구글은 꾸준히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정보 정확성에 오랜시간 심혈을 기울인 덕분이 아닌가 싶다. 구글이 포털 서비스를 하지 않는 이유는 아마도 검색 서비스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서가 아닌가 싶다. 검색 자체로는 그렇게 큰 돈이 되는 사업이 아니지만 구글이 검색 서비스로 쌓은 신뢰는 그 외적인 수익 사업에서 상당한 매출을 올려주고 있다. 국내 검색 사이트도 당장에 돈 되는 콘텐츠에만 투자하는 게 아니라 미래를 보고 신뢰를 쌓은 사업에도 적절하게 투자를 배분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