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사람들을 만나면 인사하면서 가장 흔하게 오고가는 것이 명함이다. 나는 명함이 따로 없지만 일 때문에 명함을 많이 받는다. 예의상 건내 준 명함도 있고 업무를 같이 하게 되서 받는 명함도 있고 미래 고객이 될 수도 있는 사람들의 명함도 많이 있어서 일단은 버리지 않고 잘 모아둔다.


네임카드 노트가 있어서  명함을 스크랩 하듯이 책으로 관리 했는데 여간 불편한 게 아니다. 그래서 마땅한 앱을 찾고 있던 중에 많은 블로거들이 추천하는 앱이 있어서 망설임 없이 바로 설치 했다. 그리고 며칠 전 받았던 명함들부터 등록하고 있었다.


리멤버라는 앱이 주소록을 자동으로 등록하는 방식은 명함을 스캔 해 문자를 자동으로 인식하는 것이 아니라 카메라로 찍은 명함 이미지를 리벰버 측으로 전송하면 사람이 수기로 입력해 다시 나에게 보내 주는 방식이다. 요즘 각광받고 있는 배달 앱도 주문자가 클릭으로 요리를 주문하면 앱 관리자들이 고용한 사람들이 수동으로 음식점에 대신 전화로 주문을 해 주는 것과 비슷하다.


자동 입력이 아니라는 방식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개인정보 보호에 대해서는 업체 측에서 신경을 써 주겠거니, 믿고 사용하기로 했다. 그런 믿음이 없다면 절대 이런 앱은 사용 할 수 없다.

오랜만에 좋은 앱을 만난 거 같아 흐믓해 하고 있던 중이였다. 그러나 며칠만에 만난 지인의 휴대전화에 내 이름으로 스팸이 왔다며 보여주는데 얼굴이 화끈 거렸다. 분명히 내 전화번호로 전송 된 리멤버 추천 문자였다. 요즘 가뜩이나 피싱 문자 때문에 다들 민감한데 그런 문자가 내 전화번호로 전송 된 것이다.

 

내 문자 전송 내역을 보니 문자 전송 이력이 없는 걸로 봐서 리멤버 측에서 내 휴대전화 번호로 수신자 변경을 해서 전송 한 것으로 추측이 된다. 그것 또한 불쾌하다.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상대는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이런 앱이 필요 없다. 그리고 나는 누군가에게 문자로 앱을 추천하지 않는다. 나는 누구에게든 내가 먼저 아무것도 추천하거나 홍보하지 않는다. 이건 참으로 기분 나쁜 경험이다.

어떻게 나도 모르게 상대에게 스팸 문자가 전송 됐는지 궁금했다. 분명히 앱을 설치하고 계정을 가입하는 단계에서 추천 문자 전송하는 과정이 있었을 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일단 계정을 탈퇴하고 처음부터 다시 가입 절차를 밟아 봤다.


구글+로 로그인 한 다음 페이지 화면이다. 얼핏 기억이 난다. 추천 문자를 전송하지 않고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체크 박스가 선택 되어 있는 상태였던 거 같다. 이 화면에서 주소록 목록을 선택하지 않으면 위쪽 우측에 작은 글씨로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버튼이 생긴다. 초대 문자를 보내도록 유도하기 위해 버튼을 이렇게 크게 만들고 다음 단계로 넘어 갈 수 있는 버튼을 만들지 않은 건 꼼수 같다는 생각을 지우기 어렵다. 나도 컴퓨터 프로그램을 만드는 사람이지만, 기획자가 요구 했겠지만 사용자 편의 보다는 홍보와 사용자 유치를 위해 사용자를 기만하는 이런 기획은 결코 좋은 방법이 아니다.


나열 된 번호들은 최근 업무 때문에 통화 했던 거래처 사람들이다. 본의 아니게 거래처 사람들에게 스팸 문자를 보내 게 된 것이다. 앱을 설치하고 나서 내 주소록의 사람들에게 스팸 문자가 전송 되지 않는지 꼼꼼하게 확인이 필요한 시대가 된 것인가? 사용자가 초대하기 버튼을 터치 했으니 문자가 전송 된 것이다,라고 하면 할 말이 없지만 이런식으로 문자 전송을 유도하는 방식은 별로 신사적이지 않다.



그래서 믿음이 깨졌다. 사용자의 의사 선택권을 이렇게 무시하는 앱이라면, 위에 썼던 원격 수동 입력에 대한 신뢰가 지속 되기는 어렵다. 사용자보다 회사 영업이 우선이라면 나와 이 앱에 등록 한 지인들의 명함 정보들이 잘 관리 될 거 같지가 않다. 불편하더라도 내가 직접 명함을 입력하는 게 더 안전할 것이란 판단에서 계정을 탈퇴하고 앱을 지웠다. 입소문이란 이렇게 억지로 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가 써보고 좋으면 이렇게 하지 않아도 알아서 지인들에게 추천하게 돼 있다. 그런 홍보가 고객들의 충성도를 높일 수 있는 것이다.


어쨌든 뜻하지 않게 스팸 문자를 받게 된 지인들에게 다시 사과 문자를 보내야 했다. 몇몇은 상대하기 어려운 사람인데 이런 앱 홍보 문자나 보내고 있는 나를 어떻게 생각할지 신경이 쓰인다.



계정을 탈퇴 하지 않고 앱만 삭제 하게 되면 그동안 입력했던 정보들이 회사 측에 남아 있게 된다. 그래서 계정을 탈퇴 한 후에 앱을 삭제 해야 하는데 이 앱의 계정을 탈퇴 할 때는 비밀번호를 먼저 등록 해야 한다. 비밀번호를 설정하고 다시 계정 탈퇴를 해야 한다.

 

리멤버 탈퇴하기

사람들이 종종 실수하는 것중에, 앱을 삭제하면 회원 탈퇴가 자동으로 된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어떤 앱도 삭제 한다고 회원 탈퇴가 자동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더이상 필요가 없는 앱은(회원제 운영일 경우) 탈퇴하고 내 정보가 모두 삭제 된 뒤에 앱을 지워야 한다.

 

리벰버 탈퇴를 하려면 비밀번호를 먼저 등록해야 한다. 비밀번호를 등록하고 설정에서 탈퇴하기를 통해 남아있는 회원 정보를 삭제 할 수 있다.(실제로 회원정보 삭제가 이루어지는 리멤버만 알고 있겠지만) 

설정에서 비밀번호 변경 메뉴를 터치하면 비밀번호를 등록 할 수 있다.

 

비밀번호가 등록 됐다면 설정 화면의 아래에 리벰버 탈퇴하기를 터치하면 탈퇴 화면을 볼 수 있다.

 

이렇게 탈퇴 과정을 마친 후에 앱을 삭제해야 회원정보를 삭제하고 안전하게 탈퇴 할 수 있다.

 

728x90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9.30 15: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