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코로나 확진자가 하루 1,000명대에서 500명대로 내려왔다지만 특수시설과 지역감염은 계속되고 있다. 뉴스를 보면 확진자 동선 조사에 많은 인력이 투입되는 거 같다. 필요하면 스마트폰 GPS를 역추적하기도 하겠지만 한 지역에서 많게는 대상자 수 천명을 의료인과 행정공무원이 감당하기엔 버거운 일이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구글 지도의 타임라인 기능을 이용 할 수 있다. 실시간으로 나의 이동 경로를 기록하는 서비스다. 기본적으로 켜짐 상태로 되어 있지만 개인정보 노출에 민감한 사람들은 이 기능을 꺼놓기도 한다.

 

 

이 기능이 켜져 있으면 내가 방문한 장소를 날짜와 시간대 별로 타임라인에 기록하고 있다. 실제 사용하고 있지만 100% 정확하지는 않아도 거의 동선이 맞다.

 

혹시나 확진자이거나 유증상자로 동선 역학조사가 필요한 사람이라면 기억에 의존하거나 신용카드 이용내역, GPS조회 등 방법이 있지만 이런 기능들도 빠른 조사를 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개인정보 노출이 염려되더라도 코로나가 잠잠해지는 그 때까지만이라도 국민 스스로 이런 노력을 하고 정부에서도 구글 같은 사기업이 아닌 행정 차원에서 이런 앱을 배포해 국민이 스스로 자기 동선 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하면 어떨까 싶다.

 

내가 이 기능을 켜 놓은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혹시라도 주변에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고 동선이 공개 됐을 때 내가 다녀갔던 곳을 정확하게 알기 위한 목적도 있다.

 

zibsin.tistory.com/2592 방문한 장소 기록해 주는 구글 지도 타임라인 사용하는 방법 또는 기능 끄기

 

 

728x90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