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커뮤니티에서 부쩍 광고가 하얗게 보인다거나 애드센스 승인에 대한 질문을 많이 보게 됐는데 컨텐츠가 부족하다거나 접속자가 많이 없어서 그런 줄로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직접 새 블로그(엠클릭)를 만들어서 애드센스 광고를 달아보니 왜 그런지 이유를 알 게 됐네요.

 예전에는 블로그가 애드센스 승인이 쉽다고 알려져서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은 블로그를 많이 했습니다. 일단 애드센스 승인이 나면 별다른 절차 없이 다른 사이트나 블로그에도 광고를 붙일 수 있었죠. 구글 애드센스 관리 페이지에서 사이트 등록을 해야 했지만 그건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이제는 각 사이트 및 블로그 마다 검토를 받아야 한다.

만약 블로그A에서 광고 승인을 받고 운영하던 중에 블로그B를 새로 개설해서 광고를 달 때 그 전에는 별다른 절차 없이 광고를 달면 됐지만 이제는 블로그B도 적절한 페이지인지 애드센스의 검토를 받아야 한다.

사이트 광고 게재 가능 여부 검토 안내

유튜브도 광고 수익을 내기 위해서는 1,000명의 구독자와 4,000시간/1년 동안 누적 시청 시간이 필요한 것처럼 이제 애드센스도 불량 사이트(정보)를 걸러내고 열심히 블로그를 운영 할 사람인지를 검토하는 과정이 생겼다고 보면 될 거 같습니다.

 1. 애드센스 광고를 달기 위해 먼저 관리 페이지에서 사이트 등록을 한다.

애드센스 → 사이트 → 사이트 추가

https://www.google.com/adsense/new 애드센스 관리자 페이지에 접속하면 왼쪽 메뉴에 "사이트"가 있습니다. 선택해서 해당 페이지로 이동하면 오른쪽에 "사이트 추가"라는 파란 버튼이 있습니다. 사이트 주소(URL)을 등록합니다. 사이트 URL을 등록하면 애드센스 코드를 줍니다.

...
<script async src="https://pagead2.googlesyndication.com/pagead/js/adsbygoogle.js"></script>
<script>
     (adsbygoogle = window.adsbygoogle || []).push({
          google_ad_client: "ca-pub-3192134815******",
          enable_page_level_ads: true
     });
</script>
</head>

이 코드를 <head>...</head> 사이테 붙여넣으라 합니다. </head> 태그 바로 위에 붙여넣기 하면 문제가 없습니다. 이 애드센스 코드는 광고가 노출되는 모든 페이지에 있어야 합니다.

 

2. 애드센스 검토를 기다린다.

코드를 붙여넣기 했다면 관리자 페이지 → 사이트 → 개요에 들어가보면 등록한 URL에 위에 보여 준 검토 관련 안내가 보여집니다.

검토 안내를 다시 살펴보겠습니다.

- 삭제 했다가 다시 제출하지 말아주세요.

  등록한 URL을 삭제 했다가 다시 등록하면 검토가 더 지연 될 수 있습니다. 만약 검토 후에 승인이 나지 않았다면 블로그(사이트)를 보완해서 다시 신청하면 됩니다.

- 광고 승인이 나지 않았더라도 페이지 코드를 사이트에 삽입해 주세요.

  검토 기간은 며칠에서 길게는 2주까지 걸릴 수 있다고 합니다. 기다리는 동안 사이트에 미리 페이지 코드를 넣어 주세요. 페이지 코드는 1.에 설명한 대로이며 모든 페이지에 있어야 합니다.

3. 하루 한 개라도 꾸준한 업데이트가 중요

나중에 다음 애드핏에 대해서도 설명 할 기회가 있지만 새로운 정보의 업데이트가 중요합니다. 처음에 블로그(사이트)를 검토 할 때는 이 사용자가 얼마나 성실하게 블로그를 관리 할 수 있는지와 포스팅 하는 콘텐츠가 양질의 정보인지를 파악 할 것입니다. 승인을 받기 위해서도 꾸준한 업데이트가 중요하지만 블로그 유입 수를 늘려 수익을 올리려면 블로그의 정보가 지속해서 자주 업데이트 되는 게 좋습니다.

검색엔진(구글, 네이버, 다음 등)은 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사이트 정보를 수집하는 가상의 로봇(크롤러)을 활용하고 있는데 하루에도 몇 번씩 내 블로그(사이트)를 다녀갑니다. 그런데 왔는데 계속 같은 정보만 있으면 로봇들의 방문이 줄어들고 검색 노출도 그만큼 줄게 됩니다. 더한 경우에는 저품질 사이트로 평가되서 거의 검색 유입이 되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그러니 꾸준한 업데이트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저도 지금은 새 블로그(엠클릭)의 검토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서 어떻게 결정이 될지 모르겠지만 앞으로 계속해서 새로운 정보가 있으면 업데이트 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